가넷의 생게망게한 방 2nd

ganet.egloos.com

포토로그



남들 놀때 공부해 고액연봉 받는다 말하지 마라 [기사 읽고] 가넷 생각

똑같은 기사를 보고도 정반대의 생각을 하는 사람이 있기 마련이다.
그런데 명백히 틀린 소리를 하고 있으니 답답하기 그지없다.
고액연봉을 받는 변호사, 의사, 은행원은 그만한 일을 하기 때문에 받아 마땅한 것이지 동료 비정규직 임금과는 상관이 없다는 얘기가 있던데 그 생각은 틀렸다. 사실 그들이 아무리 노력을 하고 고생을 했다 한들 저임금 노동자에 비해 수십 수백배의 임금을 받는 것은 정상이 아니다.
예를 들어 1조원 규모의 펀드를 굴리는 펀드매니저가 10%의 수익을 내어 수수료인 1%에 해당하는 100억을 챙긴다고 치자. 그가 한 노동이 100억의 가치를 할까?
(펀드규모나 수수료는 내가 모르는 영역이니 실제로 어떤 구조인지를 가지고 따지지는 말자. 예를 들어 한 말이다.)

그가 어렸을 때부터 공부를 열심히 하고 명문대에 진학해 미국 MBA를 수료하고 증권사에 취직한 후 지금까지의 노력을 얘기하고자 한다면 그게 바로 저 기사에서 하지 말라고 한 그 바보같은 소리다.

백 보 양보해서 비정규직 저임금 노동자에 비해서 조금 더 많이 받는 정도라면 나도 인정하겠다. 하지만 저 정도의 엄청난 차이는 너무하지 않나.

그들이 회사로부터 고액연봉을 받는 것이 비정규직들과 무슨 상관이냐는 말은, 바로 그들의 무지와 몰상식과 파렴치함이 드러난다.
기업 생산의 3요소인 토지, 노동, 자본까지 얘기할 것도 없다. 회사가 남긴 이윤에서 노동자들에게 나누어 줄 때 고액연봉자와 비정규직의 차이가 엄청나게 나는데 어째서 상관이 없다는 것인지 내가 묻고 싶다.

의사가 없으면 간호사도 없다?
변호사가 없으면 사무장도 없다?

맞는 말이라고 치자.
그럼, 간호사 없으면 의사는 있나?
사무장 없으면 변호사는 혼자 일할 수 있나?

결국 그 자리에 있기 때문에 그들이 고액연봉을 받을 수 있는 것이다. 지금 비정규직 노동자 중 어느 누구든지 똑같이 교육받고 똑같은 과정을 거쳤으면 같은 자리에서 고액연봉자들의 업무를 잘 할 수도 있었을 것이다.

그럼, 그들은 어떻게 그 자리에 올랐을까?
그들이 하기 좋아하는 말이 ‘나는 자수성가했다.’라는 걸 알고 있다. 처음엔 그런 줄 알았는데 알고보면 전혀 그렇지가 않다.
노력 안 해도 얻은 것들에 대해서는 아무 개념이 없는 사람들이 많더라.

“나는 남들 놀 때 공부 열심히 했고 노력해서 여기까지 왔다”는 말을 하지 말라고 하니까 왜 그러면 안 되냐고 광광거리다니.
결국 내세울 거라곤 공부한 것 밖에 없다는 걸 자인하는 꼴이지. 할 말이 없으니까.
결국 네가 노력해서 얻었다고 착각하고 있는 것들의 대부분이 타인의 몫에서 대가 없이 얻었고 부모로부터 받은 것들도 결국은 돌고돌아 저임금 노동자들의 몫이 모인 것들인데 그게 어떻게 너 혼자만의 노력이냐고.

누군가 그러더라, “능력 없으면 니네 부모를 원망해. 돈도 실력이야.” 딱 이 정도 사고방식 수준에서 할 법한 짓인 것 같다.

부끄러운 줄 좀 알자. 배울만큼 배웠고, 돈 벌만큼 벌고 있으면, 무엇이 정의이고 무엇이 불의인지는 구별할 줄 알고, 무엇이 정당하고 무엇이 부당한 줄 알고, 무엇이 옳고 무엇이 그른지는 좀 알아야지.

http://m.hankookilbo.com/news/read/201702092061754087

철권7 카타리나 vs 카즈야 승부 게임

13연승을 이어가고 있는 8단 브롤러 카즈야에 맞서는 가넷의 7단 그랜드마스터 카탈리나.

2:2 상황에서 HP가 얼마 안 남은 상황.

과연 결과는?

1 2 3 4 5 6 7 8 9 10 다음



위젯시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