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넷의 생게망게한 방 2nd

ganet.egloos.com

포토로그



여성은 약자가 아니라는 주장에 대해서... 가넷 생각

남성 진보논객이 여성을 폭행한 사실에 네티즌들이 공분을 일으키는 것을 보고, 

"여성은 약자가 아니다." 
"여자한테 폭행당하는 남자도 있다." 
"폭력 자체가 문제이지 여성이 폭행당했다고 더 분노하는 것은 역차별이다."
"여자를 보호하고 지켜줘야 한다는 것은 구시대적 발상이다."
"여성이 약자라는 의식 때문에 남성들이 피해를 보는 것이다."

등의 역차별을 주장하시는 분이 계셔서 댓글로 하려다가 포스팅 합니다.

우선은 상식적인 질문으로 시작하겠습니다.

동일한 체격의 서로 모르는 남녀 두 명이 심야에 인적이 드문 골목길을 걸어가고 있습니다. 누가 앞이고 뒤인지는 차치하죠. 어차피 큰 차이 없을테니까.
어느 쪽이 신체적인 위협을 더 느낄까요?
만약 어느 한 쪽이 공격적인 행동을 한다면 더 공포에 떨 사람은 누구일까요?
당연히 여자일 겁니다. 

물론 여자 중에도 근력이 센 사람이 있습니다.
남자 중에도 여자보다 약한 사람이 분명히 있고요.
그런 몇몇 예외적인 경우는 제외한 일반적인 경우를 말하는 겁니다.

아마 여기서 일반인의 상식과는 다르게, 
"느끼는 공포감은 남녀가 똑같다!!!"고 주장하시는 분도 계실텐데요.

유도를 배운 여성 블로거의 말씀에 따르면, 기술을 익히고 수련하는 것은 건강과 체력단련을 위한 것이니, 유사시에 남자와 싸워 이기려는 생각은 하지 말라고 배운답니다.

올림픽이나 국제대회에서 거의 모든 스포츠가 남녀로 나뉘어서 경쟁하는 것만 봐도 더 말할 필요도 없겠네요. 타고난 골격과 근력이 다르기 때문에 이것은 차별이 아닙니다.
여성이 약자가 아니라는 주장은 틀렸습니다.
(너무 당연한 걸 얘기하려니 기분이 이상하고 어렵네요.)


그럼 여성들이 공포심을 갖는 이유를 구체적인 통계자료를 통해 알아보죠.




[여성가족부] 2013년 가정폭력 실태조사 결과( http://bit.ly/1RrZlzp )를 보시면, 부부폭력을 경험한 응답자 중, 여성이 피해자인 경우는 8.2%, 남성이 피해자인 경우는 3.9% 가 신체적 상해가 있었다고 응답했습니다.

조사대상자가 5천명이니, 경험이 있으면서 답하지 않았을 가능성을 감안하더라도 이 정도면 믿을만한 조사입니다. 여성이 폭력을 당하는 경우가 두 배가 넘습니다. 


가정폭력은 가정에서 벌어진다는 특수성이 있으니 그렇다치고, 다른 범죄의 경우는 어떠할까요.

2011~2013년 경찰범죄통계 자료로 표를 만들어 봤습니다.


출처 : 경찰청 범죄통계

살인미수, 살인, 강도, 강간, 강제추행, 방화 등의 강력범죄는 남성이 96%, 여성이 4%.
상해, 폭행, 감금, 협박, 약취, 공갈, 손괴 등의 폭력범죄는 남성이 85%, 여성이 15% 수준의 범죄율이 유지되고 있습니다.

비교할 수도 없을 정도입니다.
여성들이 느끼는, 모르는 남성에 대한 경계와 공포는 근거가 있는 것입니다.

아마도, 여성이 약자가 아니라는 주장에는 "사회적" "경제적"인 의미도 있는 것 같은데, 그건 다음 포스팅에서 자세히 다루어 보겠습니다.


Ps. 모 기사 댓글에 사람들이 "여자가 오죽했으면 남자가 때렸겠느냐."는 식으로 말하는 걸 봤는데, 

여기, 추천 동영상이 하나 있습니다.
한 때 유명했던 동영상이라 보신 분들도 많이 있겠지만...

아이들에게 눈앞에 있는 소녀를 때리라고 해 보았습니다.
어떻게 했을까요??

[fanpage.it] Slap Her : children's reactions





덧글

  • santalinus 2015/06/25 14:20 #

    당연한 얘기를 이렇게 글로 써야만 하는 현실이라니.ㅋㅋㅋㅋㅋㅋㅋㅋ
  • 가넷 2015/06/25 15:24 #

    그러게 말입니다. 그런 분들이 그렇게 생각하게 된 이유가 분명히 있을텐데 말이죠.
  • 바람불어 2015/06/25 14:26 #

    당연한 얘기를 이렇게 글로 써야만 하는 현실이라니 (2)
  • 가넷 2015/06/25 15:25 #

    앞으로 나아지겠죠. ^^
  • 총통 R 레이퍼 2015/06/25 14:30 #

    누가 저런 헛소리를?
  • 가넷 2015/06/25 15:25 #

    여기저기서 보이더라구요. ㅎㅎ
  • ㅇㅅㅇ 2015/06/25 14:38 # 삭제

    예전에 법률상담 관련 봉사하면서 느낀 건, 데이트 폭력이나 가정 내 폭력 정도가 일반적으로 생각하는 수준을 초과한다는 사실이었습니다.
    정말 죽기 직전까지 때리고, 얼굴이나 눈, 복부 등 치명적인 부위도 거침없이 때리더군요.
    여성의 경우 흉기에 가까운 무기로 대처하였음에도, 완력에서 차이가 나면->흉기를 빼앗김->상해의 정도 악화로 이어지곤 합니다.
    또한 반항하는 경우에도 악화되기 때문에 점점 수긍하고 폭력에 익숙해진 채로 살다가 아이들이 성장하여 해결하러 오는 케이스도 많고요.

    남성에 대한 여성의 범죄가 있음을 부정할 수는 없고 양자 모두 쓰레기짓임은 분명하지만, 여성~아이~노인~장애인 등 무력으로 제압 가능함이 명백한 물리적 약자에 대한 폭력은 한층 더 강하게 비난받을 이유가 있다고 봅니다.
    무력차이가 클 수록 상해의 정도가 심각해지기도 하고요.
  • 가넷 2015/06/25 15:39 #

    훌륭한 일을 하셨군요. 약자에 대한 폭력 가혹행위는 시간이 지날수록 강도가 심해지면 심해졌지 결코 약해지는 법이 없더군요. 어느 한 쪽이 죽어야 끝나는 악순환.
    더 심한 폭행을 받을 게 두려워서 저항을 못하는 건 성폭행 피해자들도 마찬가지인 것 같습니다.
    저 범죄자들이 보기에 상대를 자신이 제압할 수 있겠다 판단했으니 저런 짓을 한 거겠죠.
    그러니까 더 추잡하고 비열한 것 같습니다.
    예전에 대법원 판례를 보면 "아저씨가 술에 취해서, 어린 여자아이를, 강제로 성추행을 저지른 경우"에 , "초범이니까" "술에 취했으니까" "상대가 성인 여성도 아닌 딸같은 아이니까" 라는 이유 등으로 감형이 되는 기가막힌 사례를 본 적이 있는데. 첫번 째 사유는 이해해도, 두 번째, 세 번째 사유는 오히려 형을 더 무겁게 할 사유라고 생각하는데, 결과가 도저히 이해가 안 되더군요.(미국은 여자나 아이를 상대로 한 범죄는 엄청난 가중처벌을 한다죠.) 요즘은 좀 달라졌는지 모르겠네요.
  • WHY군 2015/06/25 15:07 #

    개싸움 막싸움의 진리는 싸움은 체중으로 결정난다!!
    ㅅㅂ
  • 가넷 2015/06/25 15:42 #

    체중이 많이 나가는 분 중에도 마음이 여리고 폭력에 저항하지 못하는 분들 많이 있던데요. 남자든 여자든 말이죠. 양쪽이 싸우려는 의지가 넘치는 상황에서라면 아무래도 체급이 높은 쪽이 우세하겠군요.
  • 소드피시 2015/06/25 15:14 # 삭제

    1. 본문 서두에 나오는 다양한 발언들에서 "여성"을 "아동"으로 바꾸면 본인들이 얼마나 창피한 이야기를 했는지 손쉽게 알 수 있을텐데 참 안쓰럽군요.

    2. 본문과 상관없이 처벌등 사후처리는 누구에게나 동등하길 바랍니다. 폭력으로 인한 피해는 대상을 가리지 않으니까요.
  • 가넷 2015/06/25 15:48 #

    그러게 말입니다. 어렵게 생각할 필요도 없지요. 그런데 그런 주장을 하는 분들은 어른 여성은 아이와 다르다!!! 고 하실테죠... 그거야 맞는 말인데, 남녀의 신체적인 차이를 완전히 무시해버리는 건 너무하지 않습니까.
    법적 처벌에 있어서, 아무리 법이 만인에게 평등하고 정의의 여신은 눈을 가리고 있다지만, 판사도 인간이기에 여러가지를 고려해서 판결을 내린다고 하더군요.
  • 이런십장생 2015/06/25 17:54 #

    그러니까 여성은 아동, 노인과 같은 약자다 라는 말은 간단히 말해

    성인남성>성인여성>노인>아동>장애인

    이런 상대적 약자 기준으로 약자라 말하는 것인데 과민하신 분들은

    남성 > 여성=노인=아동=장애인

    라고 이해를 해버리니 뒷목잡게 됩니다. 설명해 줘도 이해를 안하려 드는 건 함정.
  • widow7 2015/06/25 15:36 # 삭제

    여성은 약자가 아니다........모든 여자가 박근혜냐.........
  • 가넷 2015/06/25 15:49 #

    아, 무섭습니다. 부들부들...
  • 1234 2015/06/25 15:42 # 삭제

    원래 폭행이란건 대등한관계에서 일어나지 않음. 여자가 힘으로써 남자에게 약하니까 남자에게 맞지만 여자가 잘하는 것에서 남자가 있다면 역이 될 수도 있음. 언제나 그렇지만 여자가 남자 성추행 하면 징역은 커녕 벌금도 안받음. 하지만 할아버지가 여자애 손 잡았다고 벌금. 위협을 느끼는 것은 느끼는 쪽이 문제지 가만히 있는 사람이 문제는 아님.
  • 가넷 2015/06/26 16:26 #

    약간의 이의를 제기하자면 말이죠. 저도 옛날에는 아무 죄도 없는 선량한 남성이 잠재적인 범죄자 취급받는 것을 억울하게 생각했습니다. 그런데, 남자들은 일단 믿으라고 말은 하지만, 그 신뢰의 대가가 생명이나 신체의 위협으로 다가올 가능성이 높은 쪽은 대부분 여성이더라는 것입니다. 신뢰의 대가가 그렇게나 가혹한데 대책도 없이 믿으라는 거야말로 무책임한 말이더라고요.
    그렇기 때문에 이것을 위협을 느끼는 쪽의 문제라고만 볼 수는 없다고 생각합니다. 결국 약자에 대한 배려가 필요하다는 걸 인정해야겠더라고요.
  • muhyang 2015/06/25 16:54 #

    당연한 얘기를 이렇게 글로 써야만 하는 현실이라니 (3)
  • 가넷 2015/06/26 16:26 #

    당연한 소릴 쓴 제가 부끄러울 지경...
  • 이런십장생 2015/06/25 17:59 #

    저도 "여성을 약자라고 하는 것은 남녀평등정신에 어긋난다, 여자를 남자에게 보호받아야 할 대상으로 보는 건 남자보다 아래로 보는 거다. 스스로 평등하지 않다고 말하는 것이다." 라는 주장을 보고 약자라고 해서 아동이나 노인, 장애인과 같이 취급해달란 소리가 아니라 남성보다 신체적으로 상대적 약자란 것이다. 얘기했는데도 무슨 딴소리 하고 있더군요. (말씀하신 분 얘기는 아닐 겁니다. 제가 토론 한 건 다른 커뮤니티 게시판이라)

    전 신체적 약자 얘기하는데 말씀하신 사회적, 경제적 평등 쪽으로 얘기를 굴러가고 가부장사회에서 노력으로 얻어낸 남성권리만 빼먹는 평등주의를 추구하는 건 잘못됐다는 주제로 빠지더라고요. 그래서 저도 "그런 거 나도 반대한다. 남녀의 사회, 경제적 평등이란 건 동일 선상에서 시작해 실력으로(노력으로) 결과를 쟁취할 기회의 평등만 제공하면 된다…. 근데 내가 얘기한 건 신체적 약자 얘기한 건데 왜 이런 주제로 빠진 거냐!!" 뭐 이랬던 적이 있습니다. ㅡㅡㅋ 여자가 약자(신체적) 맞다 하면 꼭 엉뚱한 얘기로 빠지는 사람들이 좀 많더군요.

    제 어머니도 40대에 퇴근길에 골목에서 구타당하고 강도당하신 적이 있거든요. 만약 취객 상태가 아닌 일반 40대 남성이었다면 범죄 표적이 될 가능성은 적었겠죠. 그리고 며칠 전에 바로 주차장 여성을 노린 강도사건 뉴스도 탔고 여성, 노인, 아동, 장애인이 신체적 한계로 범죄 취약계층인 건 사실인데 약자란 말에 심하게 확대해석(장애인, 노인과 같다는 소리냐 라거나 평등이래 놓고 왜 약자라 그러느냐 같은 주장)하고 가부장사회 속 남성이 노력해서 얻은 사회, 경제적 권리!! 까정 깊이 파고드는 사람들은 그냥 남자판 여시라고 밖에 할 말이 없더군요.
  • 가넷 2015/06/26 16:30 #

    어쩌면 토론하셨던 곳에서는 "신체적 약자" 부분은 다들 인정해서 그런 것일 수도 있겠군요.
    그런데, 여성에 대한 사회적, 경제적 평등이 지켜지느냐 하면 그게 또 그런 것 같지 않은 듯 합니다.
    자세한 얘기는 약속대로 다음 포스팅에서 다루어 보도록 하겠습니다.
※ 이 포스트는 더 이상 덧글을 남길 수 없습니다.



위젯시험